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  

탕정에 동천홍이 생긴 것은 꽤 되었는데, 가볼 기회가 없어서 못 가고 있다가

며칠 전 회식이 있어서 가게 되었다.


ILCE-6000 | 1/60sec | F/5.0 | 24.0mm | ISO-100

ILCE-6000 | 1/60sec | F/5.0 | 24.0mm | ISO-100ILCE-6000 | 1/40sec | F/5.0 | 24.0mm | ISO-100


3만원 짜리 세트를 먹었는데 구성은 나쁘지 않았다.

ILCE-6000 | 1/400sec | F/1.8 | 24.0mm | ISO-1000


ILCE-6000 | 1/250sec | F/1.8 | 24.0mm | ISO-1000


ILCE-6000 | 1/320sec | F/1.8 | 24.0mm | ISO-1000


ILCE-6000 | 1/200sec | F/1.8 | 24.0mm | ISO-1000


ILCE-6000 | 1/250sec | F/1.8 | 24.0mm | ISO-1000


ILCE-6000 | 1/200sec | F/1.8 | 24.0mm | ISO-1000


ILCE-6000 | 1/250sec | F/1.8 | 24.0mm | ISO-1000


ILCE-6000 | 1/160sec | F/1.8 | 24.0mm | ISO-1000

서울대입구 동천홍에 갔을 때는 그렇게 좋은 인상을 받지 못했는데

여기는 거기보다는 나은 느낌이다. (내가 돈을 내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인상을 가진 것일지도 모른다.)


맛은 평범한 중국요리 집 느낌이다. 사실 생각해보면 아주 맛있는 집은 딱히 찾기 어렵기 때문에

중화요리를 좋아하고 손님 접대할 일이 있다면 가기 무난한 곳이 아닐까 싶다.


그리고 너무 당연한 얘기지만- 

이날 급식이 탕수육을 위시해서 중화요리가 컨셉이었는데, 급식보다는 훨씬 맛있다.


Posted by 잉여공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