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  

탕정에 새로 생긴 곳이 많아 거기도 얼른 가봐야 하지만,

사실 이미 있는 곳 중에도 안 가본 곳이 훨씬 많다.


서울 명동 같은 곳이라면 다 둘러보겠다. 이런 생각을 안하게 되지만, 

탕정 같이 좁은 곳이라면 다 둘러보고야 말겠다는 도전 정신(?)이 생기게 된다.


각설하고, 어제 다녀온 곳은 장항선. 가게 사진에 배우 장항선씨 얼굴이 붙어 있는 것을 보면 이 분이 운영하는 곳인 듯.

생각해보니 여기 풀네임은 장항선...이 아닐 것 같은데 가게 간판에 "장항선"만 크게 써 있어서 다른 글자를 잘 안 읽게 된다. 생각해보니 간판 사진 찍는 것을 잊었다(...)


메뉴를 얼른 고르라고 했는데 내가 안 골라서 나오는 거 랜덤으로 먹게 되었는데...


다행히 시킨 메뉴들이 내가 좋아하는 갈비탕 아니면 냉면이었다. 난 갈비탕을 먹었고, 냉면도 약간 먹어보았다.


ILCE-6000 | 1/60sec | F/1.8 | 24.0mm | ISO-500


NIKON D800 | 1/800sec | F/1.4 | 35.0mm | ISO-1250


NIKON D800 | 1/800sec | F/1.4 | 35.0mm | ISO-1250


갈비탕의 갈비는 일반적으로 갈비탕하면 생각하는 갈비랑은 좀 다르게 살이 좀 더 갈비에 붙어 있는 느낌이다.

그리고 보통 갈비탕은 살이 질긴 편인데 여기 갈비는 그렇게 질기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던 것 같다.

잘은 모르지만 고기가 좀 더 좋은 것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.


냉면의 면발도 가늘고 탱탱한 것이 먹을만 했다. 냉면을 먹으려면 근처에 있는 

육쌈냉면 가지 말고 여기 가는 것이 좋을 듯.


Posted by 잉여공책